Fixed headers - fullPage.js
본문 바로가기
소통공간장애인의 일상의 삶을 실현하는 복지관

언론속복지관

목록
[더코리아]용인특례시, 지체장애인 정서 안정 돕는 독서문화 프로그램 운영
작성일24-05-13 13:41 조회수30회 댓글수0건

원본 : 용인특례시, 지체장애인 정서 안정 돕는 독서문화 프로그램 운영 > 뉴스 | 더코리아 (thekorea.kr)

977828578_jDznBM1rGLhlwXqZeu5m.jpg


 

[더코리아-경기 용인] 용인특례시(시장 이상일)는 지체장애인의 독서 활동을 돕기 위해 처인장애인복지관과 협력해 다양한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.

 

용인중앙도서관이 지난달 국립장애인도서관의 ‘장애인 독서문화프로그램 지원사업’에 2년 연속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.

 

도서관은 ‘책과 함께 한 걸음 더’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을 통해 지체장애인들이 책을 매개로 정서적 안정감을 느끼도록 돕는 다양한 활동을 한다.


일례로 책 ‘내 이름은 뭘까요’를 읽은 후 나를 표현할 수 있는 색과 글을 에코백에 담아보기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.

 

프로그램은 5월 10일부터 8월 16일까지 15회에 걸쳐 진행된다. 8월 16일 마지막 회차에선 ‘야광 시계의 비밀’의 저자 하이진 작가 초청 강연회도 열려 북토크와 책 놀이가 진행된다.

 

시 관계자는 “책을 통해 장애인이 심리적 안정감을 느끼도록 돕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”며 “앞으로도 장애인들의 독서 및 도서관 이용 기회를 확대하고 공공도서관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”고 말했다.

 

국립장애인도서관은 장애인의 독서문화 진흥을 위해 공공·장애인도서관 등에서 장애인 대상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‘장애인 독서문화프로그램 지원사업’을 진행한다. 올해 공모에선 용인중앙도서관을 포함해 전국 70개 도서관을 운영기관으로 선정했다.


출처 : 더코리아 (thekorea.kr)
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Fixed headers - fullPage.js